오소바쥬

1966년, 향수의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오 소바쥬는, 클래식한 남성 향수의 대명사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대담하고 관능적인 디올의 첫 남성 향수, 심플함과 고급스러움의 적절한 균형으로 디올 하우스의 변하지 않는 우아함을 구현합니다.

향수

쉐이빙

20 ${0} characters remaining

Engraving may take several days, extending the delivery time.

Do you want to delete the engraving ?

Protection des données

패션 & 액세서리

퍼퓸, 메이크업 & 스킨케어



Personalize your product

Engraving may take several days, extending the delivery time. Dior will notify you when the order is shipped. Engraved products may not be returned under the right of withdrawal policy.

THIS PRODUCT COULD NOT BE ADDED TO YOUR CART